Posts tagged 호수정화
부강테크, 남미 시장 선점 본격화
 

보도자료 배포 : 2015. 06. 07

부강테크, 남미 환경시장 선점 위해 “본격 진출”
“남미의 심장” 이피카라이 호수 정화 사업 시범운영


부강테크, 남미 환경시장 선점 위해 본격 진출한다
포화된 국내를 넘어 세계의 맑은 물 시장에 도전하고 있는 부강테크는 남미 물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다. 지난 4월 데통령 중남미 4개국 순방에 환경기업 대표로 참가한 바 있는 부강테크는 순수 우리기술에 대한 믿음과 자부심으로 지난 2013년부터 남미 시장의 문을 두드려 왔다.

부강테크의 남미시장 내 첫 도전은 남미의 심장이라 불리는 파라과이의 이파카라이 호수정화사업이다. 이파카라이 호수는 파라과이 건국 신화에 등장할 만큼 문화, 경제적으로 중요한 호수로서 수도 아순시온 동쪽에 위치한 길이 24㎞, 폭 4㎞, 수심 3m 규모의 호수이다. 바다가 없는 파라과이의 대표 휴양지였으나, ‘녹차라떼’, ‘죽음의 호수’ 등 심각한 오염상태로 전 세계에 화제가 될 만큼 오염이 심각해져 호수 정화가 현 파라과이 대통령 선거 공약 사항일 만큼 국가 숙원 과제로 여겨지고 있다. 2013년 파라과이 정부 요청으로 파라과이 하수처리 Master Plan을 제출한 부강테크는 사업 가능성을 평가하고 기술을 검증하기 위하여 시범적으로 이파카라이 호수 일부를 정화했다.

부강테크는 자체 자금으로 5억 원을 투자하여 이파카라이 호수 지역 중에서도 가장 오염도가 높은 아레과(Aregua) 지역 구간 일부를 시범 정화함으로써 이미 기술 검증을 마친 상태다. 스페인 등 타 국가의 수처리 기업이 이미 정화에 실패했을 만큼 오염이 심각한 상황 속에서도,부강테크는 주력기술인 BBF(Bio-filtration)로 수영이 가능한 수질로 호수를 정화시키며 신뢰성을 확보했다. 미국 등 물 선진국에 비해 뒤쳐지지 않을 정도로 발전한 국산 수처리 기술은 타 국가들과 달리 급속도로 발전한 덕분에 개발 도상국에도 적합한 맞춤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강점이 주효했다.

지난 3월에는 이파카라이시와 맞닿은 이파카라이 호수 내 유원지 반격 1km를 정화하기 위하여 센트럴 주지사 및 이파카라이 시장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 5인이 부강테크 본사를 방문하여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150만 불 규모의 이파카라이 시 인근 호수 정화 사업은 올 가을 계약을 앞두고 있다.

부강테크는 같은 언어권이라는 특성을 고려하였을 때 파라과이에서의 기술 검증이 남미 대륙 진출의 본격적인 발판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미 실질적인 사업추진을 위하여 브라질의 여러 대형 건설사들과의 MOU를 체결하였으며, 페루 호수정화 프로젝트 등 다양한 사업들을 검토 중이다. 현재 부강테크는 총 1조 규모로 추정되는 파라과이 8개 하수처리시설 및 준설사업 수주를 목표하고 있다.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1월 발주될 4,600만불 규모의 하수처리시설 1차 사업 입찰을 준비하고 있는 부강테크는 이미 파라과이 숙원 사업인 이파카라이 호수 정화에 기술이 적용된 만큼 하수처리시설 사업 수주를 자신하고 있다.


기사 보기 » 

전자신문

http://www.etnews.com/20150605000176

 
파라과이 이파카라이 호수 정화사업 협약 체결
 

보도자료 배포 : 2015. 3. 19

남미 대륙의 심장 파라과이에 국산 수처리 기술 적용된다
부강테크, 파라과이 센트럴주 정부와 협약 맺고 본격 기술 적용
건국신화에 나오는 이파카라이 호수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부강테크가 파라과이 센트럴주 정부와 협약식을 맺고 남미 수처리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3월 18일 부강테크 사옥에 파라과이 센트럴주 블라스 란조니 안치넬리(Blas Lanzoni Achinelli) 주지사 외 3인(Edgar Rodolfo Casrellano 센트럴주 의회의장, Fernando Negrete 이파카라이시 시장, Fabian Oh 센트럴주 국장)과 Perla Garcia 주한 파라과이 대사가 방문하여 ‘이파카라이(Ypacarai) 호수정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부강테크는 첨단 수처리 기술 BBF을 적용하여 파라과이 대표 호수인 이파카라이 호수를 본격 정화하게 된다.

남미 대륙 중앙에 위치한 파라과이 이파카라이 호수는 건국 신화에 등장하는 중요한 호수로서 과거 남미 대륙의 대표 휴양지였다. 그러나 현재는 죽음의 호수로 불릴 만큼 오염이 심각한 상황이다.

부강테크는 이미 2013년부터 파라과이에서 수영 가능한 상태로 호수를 정화시킴으로써 기술력을 입증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150만불 규모의 정화 사업이 우선 진행될 계획이며, 향후 근원적인 오염방지를 위한 전체 1조 규모의 하수처리장 건설 등의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부강테크 유대환 대표는 “이파카라이 호수 정화사업은 파라과이 대선 주요이슈가 될 만큼 중요한 국가적 과제”라고 말하고 “아시아 최대 규모인 서울 중랑, 서남 물 재생센터를 비롯해 중국, 미국 등에도 적용된 국산 환경 기술로 남미 시장의 문을 열 것”이라며 신시장 진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 시 새로 사옥을 지어 대덕연구단지로 이전한 부강테크의 계단 회의실을 ‘이파카라이’로 영구 명명하는 뜻 깊은 현판식도 함께 거행되었다.

대한민국 수처리 대표기업인 부강테크는 미국과 베트남 현지법인을 토대로 세계 시장에 적극 진출하고 있으며 올 초 서울에서 대전 대덕특구 내 신사옥으로 이전하며 도전 제 2막을 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