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생물여과
국내 최초 포항 하수재이용 농축수 처리시설 가동
 

보도자료 배포 : 2014. 8. 21

부강테크, 국내 최초 농축수 처리시설 가동으로 물 재이용 시장의 해결사 등극
포항시 하수 처리수 재이용사업 농축수 처리시설에 BBF 기술 적용


부강테크는 총 1,25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포항시가 건설한 1일 10만 톤 규모의 국내 최대 하수 재이용시설에서 발생하는 농축수 처리시설의 시운전을 성공리에 마치고 오는 28일 준공식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하수 처리수 재이용시설에서 고품질 재생수를 생산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역삼투막 기술은 막을 통과하지 못한 질소, 염분 등 오염물질이 고농도로 농축된 농축수를 필연적으로 발생시킨다. 그간 농축수는 복잡한 시설로 인해 처리비용이 높은데다, 세계적으로 극히 제한된 처리 사례만 보고되고 있을 만큼 까다로운 기술력을 요구하여 물 재이용 시장의 선결과제로 여겨져 왔다.

이번 포항시 하수 처리수 재이용사업의 농축수 처리시설은 실제 가동하는 국내 최초의 농축수 처리시설로, 부강테크는 독자 특허 기술인 생물여과 BBF를 성공적으로 적용함으로써 경제성과 기술력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최적의 하수 재이용사업 모델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기상이변으로 물 재이용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급증함에 따라 2011년 국내에서도 1일 처리용량 5,000톤 이상 하폐수 처리시설의 10%는 재이용수로 활용하는 ‘물의 재이용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 만큼 하수 재이용시장에서 농축수 처리분야의 전망은 매우 밝을 것으로 보인다.

부강테크 정일호 대표이사는 “포항 농축수 처리시설에 보급된 BBF는 서울시 중랑 물 재생센터를 비롯하여 중국 하수 처리, 미국 지하수 정화 등 국내외 수십여 개 사업의 주력 기술로 적용된 바 있는 검증된 기술”이라며 “현재 포항과 유사한 프로젝트들을 동시에 진행 중인 만큼, 국내 실적을 토대로 향후 해외 시장을 선점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는 포부를 밝혔다.


 
미국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부강테크
 

보도자료 배포 : 2014. 5. 13

부강테크, 세계 최대 환경시장인 미국 지하수 정화 프로젝트 수주
- 미국 캘리포니아 바스토우(Barstow)시에 생물여과 기술 BBF공급 계약 체결


부강테크, 세계 최대 환경시장인 미국 지하수 정화 프로젝트 수주

㈜부강테크는 미국 캘리포니아 바스토우(Barstow)시의 지하수 내 질소 정화 프로젝트에 주력 기술인 생물여과 기술 BBF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바스토우시는 이번 정화 프로젝트를 오는 11월까지 완료할 계획인 만큼 기술의 안정성 및 경제성 등을 토대로 부강테크의 기술을 선정했으며, 부강테크는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규모인 중랑 물재생센터의 현대화 사업 등 대형 프로젝트 실적과 한국 기업 특유의 신속한 업무 진행방식, 그리고 참여 기술자들의 전문성 등에 추가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유례없는 가뭄과 인구증가로 수자원 확보에 비상이 걸린 캘리포니아는 물 부족으로 수위가 낮아진 지하수에 바닷물이 침투하는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따라서 가축분뇨나 광산 폐수 등의 유입으로 오염된 지하수를 정화하고 처리수를 다시 지하수로 유입시켜 지하수 수위를 유지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들이 본격적으로 고려되면서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개발도상국으로 진출하는 타 기업들과는 달리 지난 2008년 국내 수처리 전문 기업 최초로 현지법인을 설립하며 미국에 진출한 부강테크는 꾸준히 사업을 진행하며 세계 환경시장의 문을 두드려왔다. 막대한 시설 비용이 드는 만큼 위험부담을 최소화하고 새로운 기술 적용을 꺼리는 배타적인 미국 환경산업의 특성을 고려할 때, 이번 부강테크의 기술 계약은 까다로운 미국시장에 진입한 획기적인 성과로 평가할 수 있으며 향후 시장에서 그 기술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부강테크는 한국 환경부의 지원으로 LA County의 하수 재 이용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미국 중앙정부인 에너지성(DOE)의 연구 자금을 토대로 지난 해부터 에너지혁명으로 불리는 셰일가스 개발과 관련한폐수 재이용 기술을 검증하고 있다. 바이오가스 플랜트의 폐액 처리 등 수백만 달러의 프로젝트 계약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강테크 미국법인의 김동우 대표는 ”미국은 전세계 환경시장의 40%를 차지하는 최대 환경 선진국인 만큼 국내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는 대한민국 수처리 대표기업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자신했다.

수출입 은행에 의하면 미국은 현재 1,000억 달러 이상의 수 처리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이 분야 시장 규모는 향후에 계속 확대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