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FMX
미국 환경보호국(EPA) 단독 초청 FMX 기술 설명회 개최
 

보도자료 배포 : 2017. 11. 29

규제 준비 중인 배연탈황(FGD) 폐수 최적기술 선정 가능성 높아


수 처리 기업 부강테크는 미국 환경보호국 (US EPA) 초청으로 워싱턴 DC에서 자사 막 분리기술 FMX의 설명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미국 EPA는 오랜 연구를 통하여 석탄 사용 화력발전소의 배연탈황(FGD; Flue Gas Desulfurization) 시설에서 발생하는 폐수가 사람이나 물고기의 암이나 기형에 심각하게 관여하는 것을 밝혀 내고 이에 대한 규제를 준비 중이다. 1,100개가 넘는 미국 내 석탄 화력 발전소들 중 상당 수가 이 규제 대상이 될 것으로 알려 졌다.

당초 EPA는 동 배연탈황 폐수 처리를 위하여 생물학적 처리와 화학적 처리로 이루어진 최적기술(BAT; Best Available Technology)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셀레니움, 비소, 수은, 보론과 질소 산화물 등의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규제를 2018년부터 실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EPA가 제시한 최적기술이 기술적으로나 경제적인 측면에서 많은 문제를 내포하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하여 규제를 2020년으로 미루고 새로운 솔루션을 내년 5월까지 제시하기로 하였다.
문제는 현재 새로운 대안으로 검토 중인 증발기술이나 막 여과 기술도 시설비와 유지관리비가 과다하거나 스케일 및 높은 TDS 등으로 기술적 한계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부강테크는 막 여과 기술 FMX에 NF 를 장착하여 90%이상의 스케일 유발 물질과 50% 이상의 TDS를 안정적으로 제거한다. 이 기술은 막을 빠져 나가지 못한 농축수는 Gypsum(석고)이나 콘크리트 제조 과정에 투입하고 처리수는 재 순환 시키는 무 방류 시스템을 구축하거나 후단에 역삼투 막을 추가하여 EPA가 제시한 방류 수질을 확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 졌다.

FMX는 2014년 미국 대형 발전소들 연합 연구기관인 EPRI(Electric Power Research Institute)와 함께 미국 중앙정부(에너지성 Department Of Energy)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이 분야에 처음 발을 들여 놓았다. 이후 지속적인 연구 참여로 배연탈황 폐수에 대한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대안으로 인정 받게 되었고 현재는 Georgia power plant, Duke energy 등 대형 발전소에서 실제 상용화 장비로 장기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EPA는 연구 장비가 아닌 상용화 장비로 장기간 안정적인 처리 결과를 내는 FMX 기술을 확인하고 부강테크만 별도 초청하여 설명회를 가졌으며 이 기술을 최적기술(BAT)에 포함시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 졌다. 미국 EPA는 통상 규제와 함께 최적기술(BAT)을 제시하여 규제 대상 업체들이 솔루션을 찾을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부강테크 관계자는 “사실 실험용 파일롯 장비로 결과를 낼 때까지만 해도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는데 한국 정부 지원으로 보유 중이던 상용화 장비로 장기간 안정적인 처리 결과를 보여 주면서 의미 있는 기회를 맞이하게 되었다.
트럼프 행정부의 환경 규제 완화에도 불구하고 석탄을 사용하는 발전소들의 친환경 경영 기조 등으로 여러 곳에서 본 배연탈황 폐수와 관련한 자발적인 시설도입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하였다.
이 회사는 수년 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60억 원을 지원 받아 미국에서 셰일가스 폐수 처리 연구를 시작했으나 유가 하락에 의한 시장 침체로 좋은 연구결과에도 불구하고 판로를 찾지 못하다가 동 연구에 사용했던 상용화 장비를 FGD 폐수 시장으로 돌려 새로운 기회를 찾은 것으로 알려 졌다.

FMX는 막의 막힘을 방지하는 핵심기술로 일반 막 분리 기술의 적용이 어려운 축산폐수, 침출수 등 고농도 폐수를 위해 개발되었다. 그러나 삼성(현 롯데 정밀화학), LG화학, CJ, 동국제약, 비피도, Nalco, 네슬레, 듀퐁, 펩시 등 세계적인 기업들의 폐수 처리는 물론이고 분리와 농축이 필요한 제품 제조 공정까지 그 적용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토종 기술, 셰일가스 혁명의 물꼬를 트다
 

보도자료 배포 : 2014. 6. 24

토종 기술, 셰일가스 혁명의 물꼬를 트다
부강테크, 미국 • 한국 정부 과제로 셰일가스 폐수 재이용 시장 선점에 나서


㈜부강테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셰일가스전 발생 폐수 재이용 및 생산수 처리시스템’과 관련한 기술개발 프로젝트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3년간 45억 원의 정부 출연금과 15억 원의 민간 부담금 등 총 60억 원이 투자될 이번 프로젝트는 부강테크와 한국기계연구원, 고려대학교, 국민대학교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수행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셰일가스 수 처리 시장이 2020년까지 90억불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번 프로젝트를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셰일가스는 가스 가격의 하락으로 인한 석유화학, 철강 등 제조업 전반의 지각변동을 초래하여 제 3의 에너지혁명이라 불리운다. 그러나 채굴에 막대한 양의 물을 필요로 하는데다 대량의 폐수를 발생시켜 환경 오염을 야기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부강테크는 셰일가스 채굴 시 발생하는 폐수를 현장에서 정화하여 다시 채굴에 재이용하는 기술을 검증하고 상용화를 앞당길 계획이다.

부강테크 정일호 회장은 “외국 기술들이 선점하고 있는 셰일가스 개발 및 채굴 분야와 달리 폐수 재이용 분야는 아직 표준화된 기술이 없어 우리나라가 진입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시장”이라며 “부강테크는 3년 전부터 미국 에너지부(Department of Energy)의 국책 과제를 통하여 원천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다양한 마케팅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온 바, 이번 상용화 과제를 통하여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본 과제의 주력 기술인 부강테크의 ‘FMX(와류 발생형 막 분리 장치)’는 삼성, CJ, Nalco 등 국내외 굴지의 대기업과 한국, 미국, 네덜란드의 가축분뇨 처리 등에 다양하게 적용되어 왔다.

매장 가스의 40%가 물 부족 지역에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미국은 물론 세계 최대 셰일가스 매장국인 중국 등에서도 물 문제가 현안으로 떠오른 지금, 기술력을 앞세운 우리나라 중소기업에 새로운 기회가 열리고 있다.


 
미국 Nalco에 막 분리 특허 기술 공급 계약 체결
 

보도자료 배포 : 2014. 6. 3

부강테크, 미국 Nalco에 막 분리 특허 기술 공급 계약 체결
고농도 분야 특화 기술로 세계 시장 문 두드려


㈜부강테크는 글로벌 화학기업인 미국 Nalco-Ecolab의 제품 제조 공정에 막 분리 특허 기술인 FMX 1대를 80만 불에 시범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그간 양사는 순도가 높을수록 가격이 높아지는 Colloidal 제품 공정에 고농축이 가능한 FMX을 적용시켜 그 성능을 검증하는 Pilot test를 장기간 진행하여 왔다. 경쟁 기술보다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이 가능하고 운전 및 유지관리가 용이한 것으로 평가된 FMX가 성공적으로 Nalco에서 상용화될 경우 대규모의 추가 발주가 가능한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용액을 액체와 고체로 분리하는 막 분리기술은 폐수처리는 물론 에너지, 바이오, 화학제품의 분리, 농축 제조과정에도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미래기술이나, 막의 막힘 현상이 그 한계를 지적되어 왔다.

부강테크의 FMX는 이러한 막 막힘을 방지하는 고농도 분야에 특화된 분리막 기술로 국내외 총 35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삼성정밀화학, CJ 등 국내 대기업부터 네덜란드, 벨기에, 체코 등 유럽과 중국을 비롯하여 최근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셰일가스 폐수 재이용 프로젝트에도 적용되어 그 차별성을 입증하고 있는 기술이다.

Innovation Beyond Waste를 표방하는 부강테크는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물과 에너지 분야 솔루션을 토대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대한민국 수 처리 대표기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