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똥이 미래 자원 이라구요?

 
얼마 전 북극곰이 플라스틱을 뜯어먹는 사진으로 지구촌이 한바탕 떠들썩했다. 이 사진을 계기로 플라스틱 사용 문제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었고 플라스틱을 지속 가능한 자원으로 대체하려는 움직임이 생겨났다. 세계적인 음료회사 펩시는 100% 미생물 분해가 가능한 용기를 선보였고, 맥도날드는 내년까지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전면 교체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제 전문가들은 지속 가능한 자원순환이 곧 경쟁력인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얼마 전 북극곰이 플라스틱을 뜯어먹는 사진으로 지구촌이 한바탕 떠들썩했다. 이 사진을 계기로 플라스틱 사용 문제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었고 플라스틱을 지속 가능한 자원으로 대체하려는 움직임이 생겨났다. 세계적인 음료회사 펩시는 100% 미생물 분해가 가능한 용기를 선보였고, 맥도날드는 내년까지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전면 교체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제 전문가들은 지속 가능한 자원순환이 곧 경쟁력인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1980년 이후 폭발적인 인구증가에 따라 우리나라의 육류와 곡물 생산량은 2배 이상 증가했다. 사람들은 곡물 재배에 필요한 화학비료 생산을 위해 시멘트 생산 공정의 6배가 넘는 에너지를 투입해야 했으며, 가축을 키우고 도축하면서 지구 온난화 등 심각한 환경 오염을 야기해왔다.
 
이러한 상황을 반영하듯 농업 부산물, 가축 분뇨, 도축 폐기물 등과 같은 유기성폐기물 발생량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한때는 유기성폐기물을 해양 투기하기도 했으나, 이제는 그마저도 마땅치 않다. 현재 가축 산업 전 과정에 발생되는 폐수와 유기성폐기물은 각각 별도로 처리하면서 에너지와 비용을 소비하고 있다.
 
부강테크는 유기성폐기물 자원화와 정화 처리가 연계된 통합 솔루션 개발로 에너지 절감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리고 이제는 폐기물에서 가치를 만들어 지속 가능한 자원 순환을 실현하기 위해 그 첫발을 내딛었다.